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728x90
반응형

10월... 더웠던 여름이 지나고 ,

서늘한 가을이 찾아왔었네요.

지금은 엄청나게 추운 겨울이지만요...

차를 타고 지나가다가 신호에 걸려서

주위를 두리번 하고 있는데...

눈앞에 보이는 길거리가 쓸쓸해 보여서

조수석에 있던 카메라로 몇장 찍어보았습니다

 

 

 

 

사진을 못찍지만 그때의 기억을

남기는것을 좋아하는지라

실력은 없지만 그순간 망설임없이

셔터를 눌러 댑니다.

꼴에 자존심은 있어서 실력은 없어도

DSLR에 자동모드로는 사진을 찍지 않네요.

 

 

이곳은 천안 불당동 호반 서밋플레이스...

오피스텔인가? 이름이 호반은

베르디움 아니었나?

푸르지오도 시티가 붙으면

오피스텔 이라고 했던거 같은데...

그게 지금 나에게 중요한것은 아니지만...

 

 

이렇게 사진으로 흔적을 남겨 놓으면

나중에 지나고 그 길을 지날때

머릿속에 옛날의 그림이 그려져서

저는 좋은것 같습니다.

 

천안에 오래 사셨던 분들은 불당동이 약간의 묘지도 있고,

산이어서 어렸을쩍 토끼도 잡고, 밤도 따러 다니시고,

그런 좋은 기억을 많이 가지고 계신분들이 많으시더라고요.

시대는 변해도 변하지 않는것들이 있죠...

 

제가 사진을 가까이 하는 이유가 추억...회상이랄까요?

사진마져 잘찍으면 정말 좋을텐데...

아직 급한게 없나 봅니다.

 

 

나중에 1년여가 지난 시점에

다시금 한번 가서 사진한장 찍어 봐야 겠네요.

이떄와 느낌이 어떻게 다른지...

 

저는 아직까지 옛날 니콘 구형 d80을 쓰고 있는데요.

시대가 변해서 좋은 카메라가 많이 나오지만

오래 되었다고 나쁜것은 아니죠^^

말주변이 없어서 어떻게 설명은

못하겠지만... 새제품을 사서 오래 방치해서 그런지

새것에 버금가게 상태가 좋네요 제 d80은^^

이제라도 미안한 마음에 열심히 만져줘야 겠습니다.

오랜 친구 카메라...내일은 또 어떤 기억을 담아볼까...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천안시 서북구 불당동 1846 | 불당호반써밋플레이스센터시티아파트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생각도둑 생각도둑

호기심 많은 37살 철부지 아빠의 이야기~ (유튜브에서 생각도둑을 검색해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반응형

 

겨울이 다가온지 오래인데...

덩그러니 가을 사진을 올리네요.

참...저도 제정신이 아닌가 봅니다.

10월 초쯤에 도고에 있는

파라다이스 온천에 갔다가 물놀이를 하고,

나오는 길에 벼가 자란 모습이 너무 멋있어서

익숙지 않은 카메라를 또 잡아 보았습니다.

무언가 사진에서 어설품이 묻어 나오는거 같지

않은가요?

 

 

 

햇빛이 너무 내리쬐서인지..

노출이 많이 오버가 된 모습입니다.

아직은 초보라 크게 미세조정을

못하기에 조리개 값과 ISo,그리고

간단한 조작만 가능한 수준...

언젠가는 저도 근사하게

찍을 날을 기대하며 미숙하게나마

최대한 이것저것 만져가면

최고의 한장을 담기위해 노력을 해보았습니다.

 

이때만 해도 벼가 노오랗게 익어서 추수만을

기다리고 있었던 날이 있었는데...

지금은 텅빈 논에 차갑게 불어오는 칼바람이

우리를 맞이해 주네요.

 

내일 부터는 더욱 날씨가 추워진다고 하네요.

모두 옷 따듯하게 입으시고,

이번 한주 더욱 즐겁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생각도둑 생각도둑

호기심 많은 37살 철부지 아빠의 이야기~ (유튜브에서 생각도둑을 검색해보세요.)

Tag D80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반응형

생각도둑의 여행 스케치~★

 

가경동일대를 지나가는데

차가 너무 막혀서 앞으로 잘

가지 못하고, 가다서다를 계속 반복하면서

교통체증에 짜증이 슬슬 나기 시작했는데요.

또 신호도 이날따라 길게 느껴지고,

장시간 정차를 하고 있다보니

멍때리고 주위를 둘러보게 되었네요.

그러다 신호가 바껴서 출발을 했고,

주위에서 친구와 만남이 있어서

기다리다가 오복치과 인근에

주차를 하고, 카메라를 들고와서

아까 그자리를 한장 찍어 보았네요.

잘 찍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잘찍기위해 요즘 연습을 하고 있는데...

열심히 해도 잘 안되더라고요.

 

 

 

생각도둑의 여행 스케치~★

 

내 일생을 또 소소한 일상을

시간이 날때마다 이렇게 사진으로

기억해 놓을 필요가 있을듯 하여

특별한 사진이 아니어도

사진만 보아도 그날의 기억이 떠오를수

있도록...기억을 간직하기위해...

 

 

생각도둑의 여행 스케치~★

가을이 온것이 바로 어제 같은데...

짧기도 짧은 계절이건만 가는것은

더욱 빠르게 느껴지네요.

이제는 패팅을 꺼내 입을 날씨인데...

아직도 제 마음속에는 가을 단풍이

잊혀지지 않고 있네요...

 

새로운 마음으로 카메라를 배우려고

하다보니 장비 욕심이 나더라고요.

하지만 이것도 찍다보니

사진은 장비가 아닌 마음으로

찍는것 같다는 생각을 해보네요.

 

기술의 발달로 4천만 이상 화소급이

카메라도 나오고 했지만

핸드폰으로 고작 볼수있는 화소는 500만이라고

어느분이 말씀 하시더라고요.

그리고 PC모니터로 볼수 있는 화소도1천만 화소

정도... 제가 잘못 알아 들었을 수도 있지만

제대로 알아들은거 같은 느낌이네요.

아무리 화소가 좋아져도 상다방이 볼수있는

사진의 화소는 1천만 화서 정도라고...

 

제가 쓴것이 아니라면...죄송합니다.^^

 

어찌 되었든...이제 가을은 지나고,

겨울이 왔답니다. 마음속 가을을 보내주시고,

겨울을 맞이하시길...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생각도둑 생각도둑

호기심 많은 37살 철부지 아빠의 이야기~ (유튜브에서 생각도둑을 검색해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