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 No.1 가상자산 플랫폼
상담 신청하기
»
생각도둑 여행 스케치~☆ :: 천안 불당동 맛집 양아치킨 순살 스윗갈릭치킨 이거 맥주안주로 딱이네 적극 추천 Klook.com
728x90
반응형


천안 불당동 양아치킨 순살 스윗갈릭치킨 너무 맛있네요, 이거 진짜 맥주안주로 딱이거든요. 완전 적극 추천해봅니다. 


항상 먹던것만 시켜서 무언가 식상하던찰나 와이프가 인터넷으로 뒤적이다 발견한 치킨집... 무언가 이름을 보고 다소 오해를 할 만한 그런 상황이 발생될 수도 있지 않을까 했는데요. 그 아래 다른 뜻이 있었네요. 우리가 알고 있던 양아치네~ ^^ 그게 아니었네요. 


양.아.란 ... 몸의 병을 다스려서 낫게 하다란 뜻이라네요. 



배달의 민적에서 시킨듯 합니다. 주문의 와이프가 했거든요.

저희는 스윗갈릭치킨에 천원을 더 보내 순살로 먹기좋게 바꾸었답니다.


그밖에 스파이시 , 크리스피, 레드소이 등등 여러종료가 있고요. 반반 메뉴도 있고, 방문 포장시 이천원을 할인해 준다고 쓰여 있네요. 

위치는 불당동 호반 베르디움 5차 인근에 있다고 합니다. 



천안 불당동 양아치킨의 스윗갈릭치킨의 가격은 19000원 순살로 바꿔서 1천원이 더해졌죠!! 그리고 배달비로 현금 1천 그래서 2만원 되겠습니다.



푸른 동산의 치킨무 ^^ 무언가 옛날스러움이 풍기네요 ^^

500ml 콜라도 하나 주고요. 진짜 콜라는 하나 인간적으로 치킨시키면 줘야 하는데... 모 기업은 안주더라고요. 반성하세요!!



무가 다소...적은듯하네요. 먹다보니 ...무가 바닥이 나는 경우도 있네요.

항상 남았는데... 조금 황당 ...



천안 불당동 맛집 양아치킨 스윗갈릭치킨의 비주얼을 한번 감상해 보시죠!

그런데 이거 사진이 왜이리 작게 보이지... 기분탁인가?



그리고 우리가 시킨 스윗갈릭치킨의 비주얼은 이렇습니다. 

꽈리 고추랑 마늘이 같이 버무러져 아주 그 향을 멸치볶음 같은 냄새를 풍기더라고요.

그런데 맛은 완전 존맛 대박 거짓말 단 일도 안보태고, 지금까지 먹어본 치킨중 가장 맛있었다고 해야 할까요? 하나도 남기지 않고 다 먹었을 정도니까요.


양도 저희 부부에게 딱 ... 많지도 적지도 않은 ...그런데...다른분들이 드시면 살짝 부족하다는 느낌이 들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보네요. 

이것을 먹고, 아는형에게 이야기를 해줬는데... 그 사람 ㅋㅋ 그형은 혼자 먹었는데...

살짝 부족했다고 했으니까요. 



번지르르하다고 해야 하나? 양념이 아주 잘 스며들어 맛을 더해준거 같아요.

무언가 겉만 대충 양념을 허겁지겁? 표현이 먼가 부자연스럽지만 아무튼 대충 겉만 발랐다는 느낌은 안들었어요. 이렇게 꽈리 고추랑 마늘을 한번씩 올려서 먹으면 정말 맛있더라고요. 이게 약간 짭짤하기 때문에 밥반찬으로 먹어도 너무 좋을것같아요. 

저는 맥주랑 먹었지만 와이프는 밥이랑 먹었는데... 괜찮았다고 하더라고요.



점점 치킨 춘추전국시대가 온것 같습니다. 각각의 프랜차이즈에서 독립해서 나오신 분들 또 개인점포를 하며 기술개발 등등 여러 노력끝에 진짜 주변에 치킨집이 엄청 많네요. 또 맛도 거기서 거기지라고 생각했던 사람중 하나였는데... 거기서 거기가 아니었네요. 진짜 이것은 드셔봐야지만 오호~ 괜찮네... 이런수준을 넘어설것 같아요.


멸치볶음의 느낌이라고 하는게 가장 적절한 표현이 될 것 같아요.



탕수육으로 치자면 부먹의 느낌이에요. 프라이드치킨처럼 기름에 튀겨서 바로 건져내서 바삭바삭한 그런 식감은 없어요. 탕수육에 소스를 부어 약간 눅눅해진 그런 식감이라고 해야 맞을것 같네요. 향과 식감이 저는 괜찮았어요. 그런데 바삭한 그런 식감을 원하신다면 호불호가 갈릴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호가든을 마셔왔지만... 와이프가 한개만 마시라고해서 편의점가서 가장 큰 카스 피티맥주를 사서 왔네요^^ 1.6L를 말이죠!! 병맥주나 호가든에 비해 맛은 덜했지만 기분은 즐길수 있는 분위기는 만들어 줬네요. 최근에 수입맥주에 무슨 안좋은 성분이 있다고 괴소문이 나돌아 수사당국에서 무언가 수사를 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들리는데...

근원지는 어디인지 모르겠네요...




이렇게 한잔따라서....홀짝 홀짝 마시면서 스윗갈릭치킨을 입속에 넣고, 씹고 또 씹으면 ...그 풍미가 장난이 아니죠! 술을 마시기위해 시킨것인지 이것을 먹으며 술을 곁들이는 것인지 점점 시간이 지나면 잊어버리곳 하죠^^

머누 맛있게 진짜 잘 먹어 갈때쯤 아들은 이미 밥을 먹였는데... 치킨인것을 알자 먹는다고, 그런데...조금 잘라서 주니까 ^^ 맵다네요. 무울~ 맵~ 하면서 손사레를 치며 젤리를 달라네요. 이것은 무슨 시추에이션이니... 그래서 주고 달래서 내려보냈더니 갑자기 기저귀를 갈아야 한다면서 바지를 벗고, 식탁옆에 이렇게 흔적을 남기고 도망을 가네요. 



마치 뱀이 허물을 벗은듯 아들의 흔적에 따스한 온기만이 남아있었네요 ^^



결론을 내리지면 요 꼬맹이는 25개월이니까 ^^ 입맛이 아직 ....

그런데 초등학교 이상 아이들이 먹어도 맵거나 하지 않고, 꽈리 고추와 마늘의 특유의 향과 그맛.... 멸치볶음이라는 단어만 자꾸 머리에 맴도네요. 진짜 맥주안주 또는 밥반찬으로 너무 괜찮은거 같아요. 적극 추천해요. 한번 드셔보세요.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생각도둑 생각도둑

호기심 많은 37살 철부지 아빠의 이야기~ (유튜브에서 생각도둑을 검색해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