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ook.com
728x90
반응형


이번 연휴가 꽤 길었잖아요. 배는 고픈데... 나가기는 귀찮고, 밥을 하기는 더욱 귀찮고, 그래서 뭐 방법이 있나요? ㅋㅋ 시켜먹었죠!

어떤것을 먹을까 고민을 하다가 결국 도시락으로 메뉴를 선택했는데요. 

주변에 찾아보니 천안 불당동에 본도시락이 있더라고요. 그래서 배민을 통해 주문을 했답니다.



그런데... 먹기전부터 기분이 좋지 않더라고요. 주문을 할 때 배달비를 3천원 미리 납부하고, 비대면으로 받으려고 요구사항에 초인종을 누르고 집앞에 놓고 가달라고 따로 메시지를 남겼는데 초인종을 누르고도 기사님이 가지 않으셔서 왜 안가시냐고 물어보니까 배달비가 1500원 더 있다고 말씀을 하시더라고요. 


불당에서 백석동까지 배달료가 4500원??? 이것을 미리 알았다면 주문을 시키지 않았을텐데... 앞에 놓고 가달라고 쓰여 있다면 배달비가 추가 발생된다고 이야기를 해주던가 배달비 고지를 제대로 했어야 하던가 해야했어야 하는것이 아닌가 하네요.

배민에도 불만사항을 접수하긴 했는데요. 

이거 먹기전부터 기분이 썩~ 유쾌하지는 않았네요. 



뭐 기분이 안좋아도 시켰으니 먹어야겠죠! 기분이 나쁘다고 맛있는것을 맛없다고 할 수는 없는노릇잖아요. 그래서 뭐 일단 먹었습니다. 

포장용기랑 이런것은 상당히 깔끔해 보이더라고요. 

도시락하면 한솥도시락 , 본도시락 딱 두가지가 떠오르거든요.

그런데 한솥은 다들 저렴하게 맛있게 먹을 수있는 이미지 또 본도시락은 그보다 조금더 고급스러운 이런 이미지거든요. 물론 저의 개인적인 생각일 수도 있겠지만요.



와이프는 바싹 불고기 오징어 한상을 주문했고요. 저는 부추제육볶음 반상을 시켰답니다. 겉에 깔끔한 포장과 정갈하게 담긴 반찬이 일단 짜증을 조금 날려주었는데요.



이게 맛이 생각보다.... 조금... 고개를 갸웃하게 만들었네요.



계란 말이 ...묵같은거? 김치.... 저것은 버섯이야 뭐야?

반찬이 조금 ...애매하더라고요.



김도 오고, KF94 마스크도 오고, 무언가 외적인 부분의 서비스는 괜찮은거 같은데...아... 이거참 ...애매하다는 표현과 말을 여러번 하게 만드네요.



저는 부추제육을 시켰는데... 부추가 없더라고요. 뭐지? 일단 그냥 먹었습니다. 그런데... 먹다보니 바닥에 부추가 깔려 있더라고요. ^^;; 그래서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데코처럼 다 부추가 위에 있더라고요. 아...진짜... 좋은말을 써줄 수가 없네요.



맛이 있다없다 보다는 그냥 평범한 ... 그런맛이었는데...

배달비는 천안에서 제가 이렇게 내본 기억이 없네요. 다들 마스크값 포함시킨거 아니냐 이런말을 하는데... 다시는 안먹을것 같네요. 


괜히 제가 도시락 먹자고 해서 ... 기다리기도 오래 기다렸고, 무언가 먹은듯 안먹은듯 ... 짜장면이나 시켜먹을껄 ...



배달비 포함22.300원 +1500 총 23.800원 이돈 주고 먹기는 조금 아까운 가격이네요.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생각도둑

호기심 많은 37살 철부지 아빠의 이야기~ (유튜브에서 생각도둑을 검색해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