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생각도둑 육아 이야기 우지니와 놀이터 데이트 ( 소니 A5000  아기 인물 사진 )



시간 참 빨리가네요. 엊그제 근로자의 날이라 어린이집에 안가서 하루종일 집에만 있어서 답답할것 같아 퇴근후에 아들과 놀이터에서 30여분 가량 놀아주었네요.

본 포스팅에 올린 사진은 작년 4월에 찍은 사진인데요. 사진을 정리하다가 포스팅하지 않은거 같아서 지난날을 회상하며 올려봅니다.

이때만해도 말도 못하고, 그냥 무언가 엄청 단순했는데...요즘은 참 까다롭게 변했죠! 

아빠~ 옆에 타~ 쫍아. 출발~ ^^ 혀짧은 소리에서 나오는 그 특유의 목소리...

살살 녹죠! 여자 아이였다면 저는 정말 녹아버렸을 수도 있겠네요.

남자인데... 제법 여자아이처럼 애교가 많거든요.


아침에 일어나면 아빠~ 하면서 불러서 가면 저를 꼭 끌어 않고, 아빠~ 조아~ ^^

엄마 좋아~ 하루의 시작을 아주 기분좋게 엔돌핀을 상승 시켜주네요. 안좋은 일이 있거나 와이프와 말씀을을 해서 잠시 서먹서먹한 시간이 있어도 이 꼬맹이 덕에 더욱 그 냉랭한 시간이 줄어들었네요. 물론 싸울일도 그 절반으로 줄어들었고요.



놀이터에 있는 자동차를 타고 있는데 이쁜 누나가 뒷자리에 탔네요.

우리아들 자기도 남자라고 , 누나를 보면 손흔들고, 웃어주네요^^

아들...벌써부터 이러면 아빠가 곤란해 ...



그냥 보고 있어도 배부르고 기분이 좋네요. 쫒아 다니면서 사진 찍으라 엉뚱한 곳으로 가면 데려오느라 애를 먹긴 했지만 대체적으로 돌발행동이 적어서 다행이었네요.



이거 사진이 너무 많아서 다음에 또 나머지 사진을 올려야 겠네요. 


집중할때 나오는 저 표정 ^^



래퍼도 아니면서 한쪽 다리는 대체 왜 자꾸 걷어 올리는것이니 ...

내리면 올리고, 내리면 올리고^^ 아주 흥이 절로 나니?



태양빛이 뜨거웠는지... 자동차 뒤의 그늘로 숨어 버린 우리아들 ...



그늘에서 한동안 무엇을 멀뚱멀뚱 쳐다보면 관찰을 하고 있네요. 

그리고 돌진 ... 꽃을 보고 싶어서 가는줄 알았는데... 가까이 가더니 앉아서 돌맹이를 만지작 거리네요. 이거 돌 수집가가 되려나 왜이리 작은 돌맹이에 집착을 하는지 모르겠네요. 



카메라가 이거 오래되다 보니 아들이 움직이면 촛점을 잘 못잡네요.

아...카메라 사고싶다... ㅠㅠ



하루하루가 너무도 다른 우리 우지니 ... 언제 크려나... 그래도 가끔은 얼른커라 하는 생각도 있지만 이 시간이 영원히 였으면 하는 생각도 가슴 한편에는 자리잡고 있네요.

나중에 저도 늙은 것이고, 아들도 성장 할 것인데... 이 모습과 기억을 추억속으로 밀어 넣는다는게 견딜수 없는 시간이 올수도 있을것 같네요. 


그런 생각이 들지 않으려면 있을때 소중한 시간 함께 즐겁게 보내야 겠죠?

가정의 달 오월 ... 더욱 행복한 추억을 쌓으로 한번 계획을 세워볼까 합니다. 


여러분들도... 다시는 오지않은 2019년의 소중한 시간 ...사랑하는 사람과 너무도 멋있는 기억으로 꾸며보시길 바랍니다.

728x9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생각도둑 생각도둑

호기심 많은 37살 철부지 아빠의 이야기~ (유튜브에서 생각도둑을 검색해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